넥센 서건창은 전반기를 .299/.372/.402로 마무리했습니다. 4월 성적이 .171/.189/.200였던 걸 떠올려 보면 문자 그대로 '다른 사람'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냥 수비에서 실수만 안 하면 다행인 선수에서 타석에서 뭔가 기대를 하게 만드는 선수가 된 거죠.

 

4월: .171/.189/.200/.389
5월: .303/.380/.427/.807
6월: .349/.440/.465/.905
7월: .293/.362/.390/.752

 

서건창은 요즘 심심찮게 1번 타자로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1번에서는 .244/.319/.341로 부진한 편입니다. 9번일 때가 .287/.342/.406으로 훨씬 낫죠. (9번 기록이 전체 기록만 못한 건 5~7번을 친 43타석에서 .500/.571/.639나 때려냈기 때문입니다. 이건 자리에 맞는다기보다 제일 잘 맞을 때 이 자리에 들어섰다는 뜻이겠죠?)

 

Wait and Weight

그런데 이 선수 타격 성향을 가만히 보면 좀 재미있는 걸 관찰할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쉽게 안 칩니다.' 서건창이 전반기에 타격 시도(헛스윙, 파울, 실제 타격)를 한 건 전체 투구 1074개 중 37.9%(422개)입니다. 규정 타석을 채운 타자 중 여섯 번째로 안 치는 기록입니다.

 

그럼 안 쳤을 때는 어떠냐? 볼과 루킹 스트라이크 비율(1.84) 역시 리그에서 여섯 번째로 안 좋습니다. (가장 좋은 타자는 오지환 3.24) 좋게 말하면 스트라이크가 들어와도 자기 공이 아니면 안 치는 겁니다. 서건창보다 이 비율이 나쁜 타자 5명 중 서건창(.774)보다 OPS(출루율+장타율)가 높은 선수는 장성호(.784) 하나뿐입니다.

 

초구를 봐도 똑같습니다. 서건창은 초구를 리그에서 (이번에도) 여섯 번째로 안 건드리는 타자입니다. (타격 시도 비율 17.9%) 그런데 초구를 쳤을 때 .385/.370/.577을 칩니다. 서건창이 초구를 칠 땐 정말 자신이 있는 겁니다. 덧붙여 4구 이상 승부에 갔을 때 출루율은 .403으로 리그 평균보다 44포인트 높습니다. 타석당 투구수는 3.82개로 그리 많은 편은 아니지만 선구안 자체를 따질 땐 나무랄 데가 없는 수준으로 올라선 겁니다.

 

그래서 저는 아직은 1번 자리가 낯설더라도 장기적으로는 서건창이 훌륭한 1번 타자가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장기영이 1번 자리를 부담스러워하는 상황이라면 더더욱 그렇죠. (장기영 1번 OPS .457, 2번 .939)

 

 

딱 하나만 더…

지난해까지 사실상 프로야구 커리어가 없는 선수라고 치면 정말 장족의 발전입니다. 개막 전만 해도 김시진 감독이 "아직까지 (서)건창이는 선구안을 좀더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을 정도니까요. 역시 절실함만큼 가장 큰 자극제는 없는 모양입니다. 꼭 우리 팀 선수라서가 아니라 정말 서건창 같은 선수는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건창아, 3할 유지 못해도 괜찮다. 그냥 지금껏 해준 것처럼 가장 밑바닥에 떨어진 사람도 간절함만 있으면 인생에 기회는 찾아온다는 것, 그리고 노력하면 그 기회를 세이프로 만들 수 있다는 것 계속 멋지게 증명해주길… 더 욕심 내자면 정말 딱 하나만 넘겨주면 안 되겠니? 언제까지 펜스만 맞출래?

저작자 표시
신고

'KBO > Hero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염경엽의 수비: 미리 준비한 '노 피어(No Fear)'  (6) 2013.05.23
박병호가 MVP다!  (2) 2012.09.23
서건창, 절실함은 참을성으로 빛난다  (0) 2012.07.23
히어로즈 노우트  (0) 2012.04.30
2003, 2004 유니콘스.jpg  (0) 2010.10.13
안녕, 철인 23호  (0) 2010.10.09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